공유하기

대전교육청, 718억원 줄어든 긴축 추경예산 편성

대전교육청은 당초에 계획한 예산 2조 3580억보다 718억 줄어든 2조 2862억원 규모의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해 대전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은 정부 3차 추경에 따른 보통교부금 감액분 보전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대응체계 강화와 포스트 코로나 대비 디지털 기반구축을 위한 세출예산 구조조정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세입예산은 중앙정부 이전수입 545억과 지방자치단체 이전수입 103억, 자체수입 70억을 감액 편성했다.

세출예산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고1 무상교육 사업비 64억(공립고 44억, 사립고 18억, 학력인정평생교육시설 2억) ▲코로나19 대응 사업비 111억(학교 교육활동 지원인력 65억, 원격수업 지원분담금 16억, 대학수학능력시험관리 10억, 온라인교육 콘텐츠 활용 교과서 시범사업 10억, 유치원 열화상 카메라 지원 4억, 취약계층 학생 에듀테크멘토링 등 6억) ▲디지털 기반 강화 사업비 105억(학교 무선환경구축 66억, 각급 학교 교원용 노후 PC 교체 39억) 등이다.

특히 급식비 지원 사업비 36억(결식 우려 학생 평일 중식 지원 및 순회교육 대상학생 급식비 지원 36억)을 증액했고, 코로나19로 축소·취소된 사업비와 집행 잔액 등 408억, 연도 내 집행이 불가능한 시설사업비 380억, 내부유보금 216억 등 1004억을 감액했다.

대전교육청 허진옥 기획국장은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자 고1 무상교육을 6개월 앞당겼으며, 학교 방역관리 지원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디지털 기반 조성사업에 집중했고, 이·불용액을 최소화해 교육재정의 건전성을 높이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9월 24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링크 주소 : http://m.joongdo.co.kr/view.php?key=20200826010008034 

공유하기
등록자

김동석

등록일
2020-08-27 10:42
조회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