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바늘과 실이 만나 만드는 따뜻한 세상 - 홍성 짙은 갤러리

 

 

 

 

<바늘과 실이 만나 만드는 따뜻한 세상>이 전시되는 홍성 짙은갤러리에 다녀왔습니다.


올해는 바자회로 모아진 정성으로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_시작이다 도서출판을 지원합니다.


어려운 시기, 함께 마음을 내주시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알기에 가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랑스 자수로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응원하는 전국의 4천여분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기억합니다.

공유하기
등록자

김동석

등록일
2020-12-28 16:45
조회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