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놀이터서 소외된 장애아동 “친구들과 어울리고 싶어요”

 

얼마전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소프라노 조수미씨가

후원한 휠체어그네가 놀이터에서 쫓겨나는 안타까운 상황을 전했습니다.


우리 토닥토닥도

어제 6월 14일,

해든학교 개교기념식에 함께 한

설동호 대전시교육감님, 한도영 해든학교 교장선생님께 

무장애놀이터를 제안했으나,

관련한 기준이 미비되어 있다는 조수미씨가 들은 안타까운 이야기를 또 듣게 되었습니다.

 

토닥토닥은 빠른 시일내에 미비된 문제들이 해결되어 

장애어린이들이 놀 권리가 보장되는 날이 오길 바랍니다.

 

<기사 참조> https://www.segye.com/newsView/20210317520010?OutUrl=naver

 

놀이터서 소외된 장애아동 “친구들과 어울리고 싶어요” [김기자와 만납시다]

 

입력 : 2021-03-21 13:00:00 수정 : 2021-03-21 09:47:05


      장애아동 함께 즐기는 ‘통합놀이터’

      전국 놀이터 7만곳 중 20여곳 불과
      노원구 ‘초록숲놀이터’ 대표적 사례
      누워 타는 시소·바구니 그네 등 주목
      영등포구 ‘…모두의 놀이터’ 도 호평

      소프라노 조수미 기부 ‘휠체어 그네’
      안전인증에 막혀 놀이터에 설치 무산
      인증 기준 다양화 등 개선 촉구 목소리
서울 영등포구 소재 당산공원의 통합 놀이터에 장애아동도 탈 수 있는 회전무대가 설치돼 있다.

“놀이터는 장애가 있는 나를 밀어냈지만, 계속 놀겠다고 고집을 피웠다.”

김상희 노들장애인자립생활센터 국장은 2019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서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이같이 말했었다. 놀이기구를 타는 또래를 보며 장애를 실감했지만, 집에서 TV만 보기보다 놀이터에서 함께 어울리고 싶었다고 한다.

당시 토론회는 장애 여부에 상관없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통합 놀이터’ 조성을 논하는 자리였다. 유엔 아동권리협약에서 생존·보호·참여권과 함께 보장된 아동의 4가지 권리인 발달권에 속하는 ‘놀 권리’를 장애아동은 누리기 힘든 현실은 누누이 지적을 받아왔는데, 해결책 모색을 위해 당시 토론회가 마련됐다.

◆놀이에서 소외된 장애아동… 1만곳 중 3곳만 ‘통합 놀이터 성격’

통합 놀이터는 장애 유무나 정도에 따라 차별하지 않고 아동의 놀 권리를 보장한다는 취지에서 도입됐다. 장애인이나 고령자를 위해 도시의 물리·제도적 장벽을 허무는 ‘배리어프리(Barrier-free) 운동’과 궤를 같이한다. 장애아동이 쉽게 탈 수 있는 놀이기구가 들어서고, 턱이나 계단 등을 없애 환경도 개선한 통합 놀이터는 차별을 거부하는 시민의식의 출발점으로도 평가된다. 정확한 통계자료는 집계되지 않았으나 관계기관 등을 통해 알아본 결과 국내의 통합 놀이터는 20여곳으로 추정된다. 행정안전부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관리 시스템’에 등록된 전국 놀이터는 17일 현재 모두 7만6858곳인데, 이 중 약 0.03%에 그치고 있다.

‘장애아동의 인권·자유 향유를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한다’는 내용을 담은 장애인의 권리에 관한 협약(유엔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한 우리나라는 1988년 제정한 대한민국 어린이 헌장을 통해서도 ‘어린이는 놀이를 위해 시설·공간을 제공받아야 한다’고 선언한 바 있다. 그럼에도 장애아동의 놀 권리 실현은 여전히 소외된 채 방치돼 있다.

서울 노원구 소재 ‘초록숲 놀이터’에 설치된 회전무대(사진 위)와 누워서 탈 수 있는 시소. 휠체어를 탄 아동과 홀로 몸을 가누기 어려운 아동도 이용할 수 있다.

◆서울 노원·영등포구에 들어선 통합 놀이터… 주민도 호평

서울 노원구와 영등포구에 들어선 통합 놀이터는 호평을 얻고 있다.

앞서 국제 구호개발 비영리 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은 노원구·코오롱과 함께 장애아동 가족과 교사들의 놀이기구 제안 등을 토대로 2018년 마들 체육공원에 ‘초록숲 놀이터’를 탄생시켰다. 보호자가 장애아동을 안고 탈 수 있는 미끄럼틀 외에 △보호자나 친구와 같이 탈 수 있는 다인용 그네 △휠체어에 탄 채 이용할 수 있는 회전무대 △몸을 혼자 가누지 못하는 장애아동을 위한 ‘누워서 타는 시소’도 인기라고 한다.

이듬해 영등포구 당산공원에 들어선 ‘너와 나, 우리 모두의 놀이터’도 장애아동 편의를 적극 고려했다. 이곳에도 지면과 높이 차가 없어 휠체어를 탄 채 이용할 수 있는 회전무대가 있고, 아동 2명이 함께 탈 수 있는 ‘바구니 그네’가 있다. 회전무대에는 휠체어 표식을 넣어 장애아동을 위한 기구임을 알렸다. 지난 14일 당산공원에서 만난 한 주민은 “모든 아이가 함께 어울려 놀 수 있다면, 서로 마음을 열 수 있는 효과가 있을 것 같다”고 통합 놀이터를 높이 평했다.

◆놀이터에 못 들어가는 ‘휠체어 그네’… 세계적 소프라노의 기부도 무색

다만 현행법상 장애아동을 위한 놀이기구의 안전인증 기준이 없어 미비점으로 지적된다. 그런 탓에 ‘휠체어 그네’는 놀이터에 설치할 수 없는 게 현실이다. 휠체어에 탄 채 이용할 수 있는 이 그네는 안전인증을 받은 기구만 놀이터 안에 놓을 수 있다는 법에 가로막혀 있다. 고육지책으로 복지기관 또는 놀이터와 멀찍이 떨어진 곳에 설치되는데, 그만큼 이용에는 제한이 따른다. 놀이터 인증 기준을 다양화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배경이다.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씨는 앞서 국내 여러 도시에 휠체어 그네를 기부한 바 있다. 놀이터 대신 장애아동을 위한 기관 등으로 옮겨진 실정임에도 올해도 기부를 계획 중이라고 한다. 조씨 측은 지난 15일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장애인 배려는 국격을 결정하는 잣대”라며 “놀이터 내 설치가 받아들여지지 않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전했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지난 9일 장애아동의 놀 권리 증진을 위한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면서 “대부분 놀이기구는 장애아동이 탈 수 없고, 통합 놀이터를 찾으려면 동네를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등록자

김동석

등록일
2021-06-16 10:47
조회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