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대전공공어린이재활병원 치료사 근무환경·급여체계 견고하게 다져야"

박범계 의원, 3일 충청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간담회
치료사 확보와 중간 허리역할, 저연차 선생님 등 마련 필요
열악한 근무환경, 부족한 급여체계 견고히 마련 목소리도

 

2022년 하반기 건립이 완료되는 대전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제대로 운영하기 위해선 치료사의 근무환경과 급여체계를 견고하게 다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적으로 장애우 어린이를 치료사들을 찾아보기 어려운 실정이 계속되는 가운데 체계를 바꾸지 못한다면 우수한 인력이 빠져나가 장애우 어린이를 제때 치료하지 못할 것이란 우려에서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대전 서구을) 의원이 3일 대전시의회에서 진행한 '충청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간담회'에서 김두섭 대전물리치료사협회장은 "전국에 어린이를 치료하는 병원에서 사람을 찾아 보기 힘든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는데, 어린이재활병원을 건립하는 정도가 되면, 치료사 확보와 중간허리역할, 저연차 선생님들 등 순기능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범계 의원과 장애어린이 가족,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김두섭 회장, 양대림 제대로된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위한 대전시민T/F 대표, 이지은 대한작업치료사협회 부회장, 채계순(민주·비례)·홍종원(민주·중구2)·우승호(민주·비례)·박수빈(민주·서구6) 시의원, 서다운 서구의원 등이 참석했다.

양대림 대표는 근무환경과 급여체계 개선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을 예로들었다. 그는 "해당 병원을보면, 치료사들이 5년을 채 넘기지 못하고 나가버리는데, 근무환경이 열악하고, 급여체계가 부족하다보니 1~2년차 선생님들로 바뀌는 현상이 나타난다"며 "대전공공어린이재활병원 개원 시 시민운영위원회 등을 구성해 장애우 학부모와 함께 건의를 하는 등의 시스템도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료수가와 보행치료 공간을 늘려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지은 대한작업치료사협회 부회장은 "우리 의료수가의 가장 큰 문제는 1년차가 치료해도 1만원, 10년차가 치료해도 1만원이기 때문"이라며 "보행치료 공간도 마련돼야 하는데, 재활병원을 가보면 보행시킬만한 공간이 없으며, 한 사람이 차지할 수 있는 면적이 정해져있어 복도에서 보행치료를 하기도 한다"고 했다.

실제 공공어린이재활병원에을 이용하게 될 장애어린이 가족들은 치료비 경감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 장애인어린이 가족은 "비급여치료들로 인해서 많은 부담을 갖고 있는데, 일반 병원보다 저렴하게 차별화를 둬서 치료비를 아낄 수 있도록 해줬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박범계 의원은 "향후 좋은 서비스와 아이들에게 희망을 주는 공공의료기관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서로 지혜를 모았으면 좋겠다"며 "같이 공부하고 끊임없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서구 관저동 567-10 일원에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로 연면적 1만 5789㎡, 총 70병상 규모로 올해 말 착공된다.
방원기 기자 bang@

 

링크 주소 : http://www.joongdo.co.kr/web/view.php?key=20201103010001106 

공유하기
등록자

김동석

등록일
2020-11-04 08:49
조회
14